홈디스카운트

보장분석/보험리모델링/연금수령액 비교제안

전 보험사 금융상품 컨설팅

보험사별 비교 가입설계서 무료 발송(이메일/카톡)

우리집 보험료 20% 이상 절감

10년 이상의 전문 보험설계사가 무료상담

빠른 상담신청

보험상품
성명
연락처
- -
생년월일
지역/상담예약
자세히보기

보험소식

[금융상식 Q&A]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10계명 2020-07-06
[금융상식 Q&A]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10계명

Q. 보이스피싱이 날로 지능화되고 있습니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한국보험신문]보이스피싱 금융사기범은 검찰 수사관 등을 사칭하면서 “검거한 범인이 피해자의 계좌를 대포통장으로 이용하고 있어 계좌 안전조치가 필요하니 금융감독원에서 관리하는 계좌로 자금을 이체하면 안전하다”고 기망하면서 사기범이 확보한 대포통장으로 자금 이체를 유도하는 게 일반적이다.

A. 전화로 정부기관이라면서 자금 이체를 요구하면 일단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합니다. 검찰, 경찰, 금감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정부기관을 사칭하고 범죄에 연루됐다면서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하거나 안전조치 등을 명목으로 자금의 이체 등을 요구하는 경우 100% 보이스피싱이다. 따라서 이런 전화를 받는 즉시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전화로 전화해 사실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10계명’을 소개하고 있다.

전화나 문자로 대출을 권유받은 경우 무대응하거나 금융사에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전화 또는 문자를 통한 대출광고는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연락을 받게 되면 금융사의 실제 존재 여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 이후 대출을 권유하는 사람이 금융회사 직원인지 또는 정식 등록된 대출모집인인지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대출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선입금을 요구하면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 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전산비용, 보증료, 저금리 전환 예치금, 선이자 등 어떤 명목으로도 선입금을 요구하지 않는다. 이같은 요구에 절대 응하지 말아야 한다.

저금리 대출을 위해 고금리 대출을 권유하면 100% 보이스피싱이다. 정상적인 금융사는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서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또 대출금 상환 때에는 해당 금융사의 계좌가 맞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납치나 협박 전화를 받는 경우에는 자녀 안전부터 확인하도록 한다. 자녀가 다쳤다거나 납치됐다는 전화를 받았을 때에는 무엇보다 침착한 대처가 필요하다. 사기범의 요구대로 금전을 바로 입금하지 말고 자녀의 안전부터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채용을 미끼로 계좌 비밀번호 등을 요구하면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 정상적인 기업은 채용 절차에서 급여계좌 개설, 체크카드 및 금융거래 정보(비밀번호, 공인인증서, OTP 등)를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급여계좌 등록은 취업 이후에 이뤄진다.

가족 등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면 본인 확인부터 먼저 해야 한다. 가족, 지인 등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유선으로 한 번 더 본인 환인을 하도록 한다. 또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는 금전 요구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
출처 불명 파일, 이메일, 문자는 클릭하지 말고 삭제해야 한다. 출처가 명확하지 않은 파일을 내려받거나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클릭하면 악성 코드에 감염돼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

금감원 팝업창이 뜨면서 금융거래 정보 입력을 요구하면 100% 보이스피싱이다. 인터넷 포털 때 보안 관련 인증절차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금감원 팝업창이 나타나고, 이를 클릭하면 보안 승급을 위해 계좌번호, 비밀번호, 보안카드번호 등 금융거래 정보 입력을 요구하는데 절대 응하지 말아야 한다.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한 뒤 피해금 환급을 신청해야 한다. 사기범에게 속아 자금을 이체한 경우 사기범이 예금을 인출하지 못하도록 신속히 경찰 또는 해당 금융사에 전화해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를 해야 한다.
이전글 SBS ‘보험설계사 비하’ 공식 사과
다음글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 속도 낸다